취업생활정보 상세

여 "주4일제 기업 지원" vs 야 "최저임금 인상"…노동정책 토론

2021-11-25 오전 9:20:58 조회수 285

한국노총 토론회서 정당별 노동정책 비교…지지후보 조만간 결정키로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4일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대선정책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2021.11.24 hama@yna.co.kr

한국노총 대선정책토론회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4일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대선정책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2021.11.24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은 24일 서울 여의도에 있는 한국노총 대회의실에서 대선 정책 토론회를 열고 정당별 노동정책을 비교했다고 밝혔다.

토론회에는 각 당의 현직 국회의원이 참여해 소속 당 대선 후보의 노동 정책을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은 "실노동 시간의 획기적 단축을 추진하겠다"며 "주4일제 등을 시행하는 기업을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가 지사였던 경기도에서 추진한 비정규직 공정 수당을 전국적으로 확대하고, 공공 건설에서 시범 실시 중인 적정 임금제를 공공 부문으로 넓혀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또 노동자 임금을 상습적으로 체불하는 기업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제도를 도입하겠다는 방안도 내놓았다.

국민의힘 임이자 의원은 "한국노총이 그동안 민주당과 정책 연대해 달라진 것이 없다"고 비판한 뒤 "차기 정부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5인 미만 사업장에도 근로기준법을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 의원은 "국민의힘이 그동안 노동 현안에 대한 주도권을 갖지 못했지만, 이제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며 "대화가 필요한 사항은 한국노총과 양자 간 논의를 통해 연내에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

정의당 장혜영 의원은 심상정 후보의 공약인 주4일제를 설명한 뒤 "형태와 상관없이 땀 흘려 일하는 모든 노동자가 존중받는 정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노총은 이날 토론회에서 발표된 각 당의 정책을 비교·평가한 뒤 조만간 대선 지지 후보를 결정할 계획이다.

앞서 한국노총은 제19대 대선을 앞둔 2017년 4월 조합원 총투표를 거쳐 당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지지를 공식화했다.

ksw08@yna.co.kr

목록보기
이전 최상단 바로가기

공유하기

http://m.findjob.co.kr/JobGuide/JobNewsDetail/?IDX=1161&KeyWord=&Gcode=12&Sort=0&Page=1&Position= 취소
// 영역 클립보드 복사 // 20190716 추가

일자리 문자 전송

  • 무료로 1일 10건까지 전송할 수 있습니다.
  •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전송 레이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