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가이드·여행강사…부산시, 신중년 ESG 일자리 창출

2024-07-11 오전 10:40:10 조회수 464


조정호 기자 = 부산시는 신중년 친환경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업체, 공공기관 등과 협력해 '신중년 ESG(친환경·지역사회·협력행정) 일자리 창출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부산시는 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 GS리테일과 협력해 지난 3월부터 신중년들이 거주지 인근에서 배달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신중년 도보배달원 사업'을 하고 있다.


신중년 배달원들은 모바일앱을 통해 주문된 3∼4㎏ 내외 생필품과 식료품 등을 거주지 반경 1㎞ 이내를 도보로 배달하면서 건당 2천∼4천원 배달료를 받고 있다.


시는 "사업참여자 50명은 대부분 60살 전후로, 자투리 시간을 활용해 배달하면서 월평균 20만원 정도 수입을 올리고 있으며, 직무 숙련도 등에 따라 월 50만원 소득자도 있다"고 설명했다.


시는 신중년 도보배달원을 연내 20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예산을 지원하는 '신중년 트래킹 가이드 일자리 창출사업'과 한국관광공사와 연계한 '신중년 공정여행 강사단 양성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신중년 트래킹 가이드 일자리 창출사업'은 갈맷길, 원도심 등 자연관광·문화자산을 활용한 전문 일자리 창출 사업이다.


신중년 가이드 9명이 참여해 7월부터 11월까지 월 78만원의 급여를 받게 된다. 86명은 일회성 사회공헌일자리로 참여한다.


'신중년 공정여행 강사단 양성사업'은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하는 '공정여행 기획자 양성과정'과 연계해 추진된다.


교육과정을 수료한 신중년 12명이 2인 1조로 참여하는 '찾아가는 공정여행 강사단'은 지역 초등 및 중·고교와 다함께돌봄센터를 방문해 공정여행 학습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월 74만원의 급여를 받는다.


배병철 부산시 사회복지국장은 "친환경적이고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는 신중년 ESG 일자리 창출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기업체, 공공기관 등과 협력해 지속 가능한 신중년 일자리를 확대해 나가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ccho@yna.co.kr

목록보기
이전 최상단 바로가기

공유하기

http://m.findjob.co.kr/JobGuide/JobNewsDetail/?IDX=3643&KeyWord=&Gcode=12&Sort=0&Page=1&Position= 취소
// 영역 클립보드 복사 // 20190716 추가

일자리 문자 전송

  • 무료로 1일 10건까지 전송할 수 있습니다.
  •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전송 레이어 닫기